이벤트

[UPCOMING EVENT] 2023 미국투어



2894581b2bdff5491bc3a736f4e0cf27_42562ab576be5642.png

2023 미국투어


2023 미국투어는 할리데이비슨의 본고장인 밀워키에서 진행하는 할리데이비슨 120주년 기념 행사에 참석하고, 루트 66을 모터사이클 그룹 라이딩으로 달리는! 

라이더의 꿈을 실현하는 투어입니다.


- 일정 : 2023년 7월 중(약 2주) 2023 미국투어의 자세한 사항은 추후에 공개됩니다. 





2018 미국투어 영상

2018 미국투어 기록을 보며, 2023 미국투어를 미리 느껴보세요!

2018 미국투어 1일차 ~ 14일차 에피소드를 순서대로 게시할 예정입니다.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.


  [DAY 1] WELCOME TO CHICAGO!

  2018 미국투어 1일차 포스트 보기








[DAY 2] 할리데이비슨의 고향, Milwaukee!

 2018 미국투어 2일차 포스트 보기








  [DAY 3]  루트 66의 시작점, 시카고!

  2018 미국투어 3일차 포스트 보기

 







[DAY 4] 세인트루이스의 추억

2018 미국투어 4일차 포스트 보기








  [DAY 5] 미국에서 만난 대자연의 신비와 여유 

  2018 미국투어 5일차 포스트 보기









[DAY 6] 할리데이비슨 투어링과 함께 한 530km

2018 미국투어 6일차 포스트 보기







 [DAY 7] 오클라호마부터 텍사스까지 달리다

  2018 미국투어 7일차 포스트 보기

 







[DAY 8] 뉴멕시코주 땅을 밟다

2018 미국투어 8일차 포스트 보기









 [DAY 9] 라이딩으로 여행하는 수천 년 전의 증거

  2018 미국투어 9일차 포스트 보기












2018 U.S. 루트 66 투어 | 모두가 꿈꾸는 최고의 라이딩


평범함 삶 가운데의 뚜렷한 경험과 특별한 여행.
그리고 이어지는 여가, 문화, 분위기, 공간...
할리데이비슨과 함께라면, 누릴 수 있는 자유로움이 배가 됩니다.

74d6c18187062e0aae057f258061187a_9662e70353710593.png

강렬한 온도와 불볕더위가 계속되고 있는  여름 바캉스 시즌입니다.
더위를 피해 그리고 자연 휴양이 절실해지는 요즘, 두 달여 전의 특별한 경험들이 잊히지 않습니다.  
미국의  루트 66 도로에 내리쬐었던 뜨거운 태양과 더불어, 자연의 경이로움을 만끽했던 추억의 현장 속으로 다시 한번 떠나봅니다. 


PROLOGUE | 

DAY 1~DAY 2 루트 66을 향한 출발선, 시카고

9f111f81b1b6718a02a916cf2c2ae616_4324e5dd92e94a94.png

지난 5월 26일, 설레는 마음과 부푼 꿈을 안고 인천국제공항을 출발해 미국 시카고(Chicago) 공항에 도착했습니다.

9381cf8b767150d60c5dea6ece4cd44f_da9ed26097598bca.png

 첫날은 시차 적응도 할 겸 미국 투어의 출발지인 시카고 시내 구경에 나섰습니다.

522d1705503aa5eb4edd2919c5f5ecac_fe014e20f863a9ed.png

반나절을 걸려 지구 반대편의 하늘 위에 한층 더 가까워지니, 가슴이 벅차오르는 동시에 15일간의 라이딩을 자신 있게 펼쳐낼 듯한 자신감이 충만해져옵니다. 

b1ffdeba37e2b3f418b78532dd8660c5_5623f87b2bd108e1.png

이튿날 방문한 할리데이비슨의 본고장 밀워키(Milwaukee)에 위치한 할리데이비슨 박물관입니다. 

0e99873e176031181a82afee4ac57c0c_93198875de721f2e.png

생각한 것보다 훨씬 멋지고, 볼 것들이 무궁무진한 장소였습니다. 가장 눈이 갔던 것은 정말 말이 안 될 정도로 관리가 잘 된 클래식 할리데이비슨입니다. 다시 봐도 매우 멋지고 아름다운 하나의 예술 작품 같은 할리데이비슨을 집으로 모두 가져가고 싶은 충동이 일었습니다. 


DAY 3 ~ DAY 7 대자연과 함께 하는 루트 66 

3871c920b3686088cf3132959df347ce_1d44538b88a9b19a.png

abb81431a2906946621bcd6d137704ef_1bda7b3e340ebc8e.png

c56075355a1c8c398e97454367ba3b42_d8e96a612c34eb7c.png

“Hello, Brother.” 모터사이클 렌탈 업체인 이글라이더(Eagle Rider)에 서 12일간의 여정을 함께 할 애마, 할리데이비슨 투어링 모델을 렌트했습니다. 이 녀석에게 잘 부탁한다고 인사를 건넸습니다. 

3be4ac0bed41ba7bd3fcea22bf9f9a32_d53041621df380dd.png

다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, 단체 기념사진을 남긴 뒤 호기롭게 ‘2018 U.S. 루트 66 투어’를 시작했습니다. 

3ad03a75622808103cd973cafaebdd3d_4435d9e0fce2cc85.png

본격적인 투어를 시작하여 스프링필드 (Springfield, IL)에 도착한 뒤부터 날씨가 많이 더워졌습니다. 

1fbb21bf74995ca637b927d3df9d9125_714bf535ae399a8c.png

미국의 더위는 우리나라와 많이 다릅니다. 습도가 거의 없어 모든 게 바싹바싹 마르는 느낌이랄까요? 

bd4a8bbfc6edfb03166b64ccd1289f3b_a31e721b22d170fc.png

5일차에는 미국 특유의 대자연을 경험할 수 있는 메러멕 동굴(Meramec Caverns)을 찾았습니다. 

95494fcc4765a605069f01114eacc343_f8f4d09786475fad.png057a678fea00e214f6ac8483a8930f99_ffb08df2e9d58d9d.png

깊은 산속에 위치한 동굴은 들어가는 길부터 모든 것이 아름답습니다. 입구에 다다르니, 마침내 4억 년 역사를 간직한 거대 석 회 동굴의 웅장한 자태가 보입니다. 메러멕 동굴 내부는 경이롭다는 표현 하나만으로 모든 것을 설명하기 어려울 정도로 아름답고 멋졌습니다. 

09968c26ff40381b2b878a789204165b_c91391d3012fcad8.png

본격적으로 루트 66을 달리기 시작한 지 나흘 만에 초장거리 라이딩을 소화했습니다. 

938aab7d678dc83d7eba565587c1c30f_8d80413e0d3d7c76.png

미주리(Missouri)를 떠나 오클라호마(Oklahoma)에 접어들면서 500 km를 넘게 달렸습니다. 가도 가도 끝이 없는 지평선 말고는 아무것도 보이지 않는 도로를 7시간 가까이 달리는 일도 미국 투어의 즐거움 중 하나입니다.

e226efc2847aad5f525139eddd9fd57b_1c73b70b700571f4.pngd5900403acfcf441a1e8c38c7ea0bece_72c1639f9a2eab90.png

장거리 라이딩으로 몸과 마음이 다소 지쳐있었지만, 다음날 우리들은 또다시 루트 66을 달렸습니다.

b19e22dee3f3781fbd53fac3a2b4d4cf_141eef4dfb52d00a.pngde627f60df7e38a0273697dcd44da4c7_1804b4d16de95e81.png

 7일차 일정을 끝낸 곳은 텍사스(Texas)입니다. 저녁식사를 위해 더 빅 텍산 스테이크 하우스를 찾았습니다. 

f245b3291f5ace0a5eef6a2b52230048_ce91fdc8a75f1cfc.pngb68d61b98a58a0bd0e1337ba50d3e97b_245ffb81793b468c.png

2 kg이 넘는 초대형 스테이크를 1시간 내에 먹는 도전으로 유명한 곳입니다. 크기도 크기이거니와 맛도 일품이라고 해 이곳에 오기 전부 터 기대가 컸던 곳입니다. 도전에 성공하면 음식값이 무료라고 해 일행 중 1명이 도전을 했습니다. 결국 실패로 끝났지만, 이 또한 즐거운 추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.


DAY 8 ~ DAY 13 모든 것을 압도하는 그랜드 캐니언

43af72c4c2c3e8aa505726d8988967e4_57c55a0ce21aa338.png

본격적인 투어를 시작한 지 8일째, 루트 66에서 딱 절반을 의미하는 텍사스 미드웨이 포인트에 도착했습니다. 

9e9780df4a5011102af3b9c52ce853e5_adf7638634702430.png7ceb002c652a4a4ad0c94e6b721f2a49_9b01afbcf64f962f.png

처음이나 끝에서 보면 절반이지만, 다르게 보면 이 기나긴 여정이 절반밖에 남지 않았다는 아쉬움이 더욱 크게 와닿았습니다. 남은 일정 동안 더 많은 것을 경험하고, 동시에 투어를 잘 이끌겠다고 다짐했습니다.

eeb91e858079bced256598ef7a605af8_745bf08fb9ea01ae.png31ccff3aa139e9d54c67a5dd719b89bf_a053f8397a51b92a.png

미국 투어가 종반으로 향하다 보니 때로는 몸과 마음, 그리고 모터사이클까지 지치기도 했습니다. 

1d30a6d969fb045bd03cf2f937e8ae01_6f9388110d7d5f7a.png

그 모든 피로를 풀기 위해 11일째 되는 날은 플래그스태프 (Flagstaff)에서 달콤한 휴식시간을 가졌습니다. 

750d3ffd259584500daa7f21e92d7725_dfd657c9df00d9d4.png

오전에 늦잠을 자며 휴식을 취한 후, 여유 있게 점심 식사를 하고 오후엔 세도나에서 핑크 지프 투어를 즐겼습니다. 울퉁불퉁한 오프로드를 핑크색의 올드 지프로 달리는 일은 상상 이상으로 즐겁고 재미있었습니다.

a62d40e065b3eaef4f862f0bf6b89538_5f9b011026492a5e.png

한국을 떠나온 지 12일째 되는 날, 마침내 미국 투어의 하이라이트이자 정점인 그랜드 캐니언(Grand Canyon)에 도달했습니다. 과연 세계 최고의 장관이라고 불릴 만한 곳이었습니다. 어디서부터가 시작이고, 어디까지가 끝인지 알 수 없는 거대한 규모가 모든 것을 압도합니다. 

4ef7b6c0312eabfccc8b616368cb2b1e_e9c247f61bf58fa9.png

깎아지른 협곡 사이로 빼곡한 나무들, 그 아래로 흐르는 강과 이어지는 절벽까지. 인터넷이나 TV로 보던 모습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황홀했습니다. 

db891c35a2192ca6802261fdd0717c93_9091fdbd4c60cf9a.png

그랜드 캐니언의 장관을 두 눈으로 온전히 담을 수 없을 것 같다는 생각까지 들었습니다. 그저 자연의 일부를 봤을 뿐인데, 오케스트라를 듣고 난 것처럼 말로 형언할 수 없는 벅찬 감동을 느꼈습니다.

e6989a3a7ff4b5fdc7dc92be69c0b590_414018e28294f138.png

그랜드 캐니언의 압도적인 풍경을 뒤로하고 라플린(Laughlin)에서 하룻밤을 보낸 뒤 캘리포니아(California)로 발길을 옮겼습니다.
5be98de033ec4aa3e5c3068f4418debf_449c0e4720c9d398.png

루트 66에서 유명한 휴식지인 바그다드 카페를 찾았는데, 그곳에는 이미 많은 라이더와 관광객들이 있었습니다.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팀이 단체로 할리데이비슨을 타고 등장하자 모든 사람이 사진을 찍었고, 멋지다고 엄지를 치켜세웠습니다. 

cd3cd366a7fde35183f6e64e60a1fc9c_3f551e1d3badac3b.png

그렇게 루트 66 횡단을 마쳤습니다. 하지만, 루트 66을 다 달렸다고 해서 이번 미국 투어가 끝이 난 것은 아닙니다. 아직 우리에겐 가야 할 길이 좀 더 남아있습니다.


DAY 14 EPILOGUE 2018 미국 투어 대장정의 갈무리   

f4acdcd563a385c3c4ec95d1869a417b_320d7a2ca3de7414.png

모터사이클을 반납하러 가는 길에 LA 산타모니카 해변(LA Santa Monica Beach)을 따라 달렸습니다. 이후, 12일간 우리들의 손과 발이 되어 준 할리데이비슨을 반납하기 위해 LA 이글라이더 매장으로 향했습니다.

f0aa34acbe6135bce418560c4c780fae_19952c463cc6ffeb.png

꿈만 같던 14일간의 모든 일정은 끝이 났습니다. 모터사이클 라이더로써 꿈에 그리던 할리데이비슨의 본고장 미국을 횡단하는 기회를 얻게 되어 매 우 기쁘고 행복했습니다. 

7d9962e1d40db533ecb130a009dcdd69_ebfceda19153e86b.png

모든 것이 무사히 안전하게 잘 마무리했다는 안도감을 느끼기도 전에 아쉬움과 부족함이 남았습니다.   

caeb173d546d188a448bcf99affaed3a_d851d9ade8d950c1.png

이번 2018 U.S. 루트 66 투어 도전은 인생을 살아가는 데 있어 저에 게 아주 큰 힘이자 원동력이 될 것 같습니다. 이런 감정을 저와 14박 16일을 함께 한 모든 라이더들도 느꼈을 것입니다.

광활한 미국 대륙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짜릿한 모험으로 가득 찼습니다.


참가자 인터뷰 |

김종욱 라이더  : 미국 투어 함께 하신 모든 분들,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. 즐거운 여 행이었고, 좋은 추억 오래도록 간직하겠습니다. 행복하세요. 

김창식 라이더  : 함께한 14박 16일, 영원히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을 것 같아요. 서 로가 배려하고 격려한 덕분에 미국 투어를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. 향후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 있다면 정말 행복할 것 같습니다. 

389283123b06630ee8cad065f7ab2c59_f9aef1970072269c.png

90ae925e3eaa9ae16b0cfd02ed79ece4_600a0e29b179a046.png

42d00d70c03482729b47b58cc3b127ec_fcba533f701088e8.png89853a8267fd26d65a7c0d814c64f8d3_dace3b5e50753096.png9dfd151685c8295da79fbf4290d1a3bf_f4d102ed76232f80.png

민태홍 라이더  : 할리데이비슨 라이더에게 루트 66 완주는 세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최고의 승리감을 안겨주었습니다. 이런 감정을 느끼게 해준 할리데이비슨 코리아에 무어라 감사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. 평생 기억에 남을 추억을 만들어 준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임직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. 지근배 점 장님과 김솔기 주임님의 리더십은 우리 팀의 안정과 단합에 구심점이 되어 주었습니다. 또한 모터바이크 양현용 편집장님과 김진철 PD님의 한결같은 미소와 유머는 힘들고 지친 심신에 비타민 같았습니다. 내년에도 더 좋은 투어 부탁드리며,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여러분 건강하세요! 

안미현 라이더  : 12일 동안의 무한질주! 라이더들의 꿈을 이루어 준 할리데이비슨 코리아에 감사드립니다. C조를 이끌어 준 지근배 점장님과 김솔기 주임님의 배려로 루트 66을 더 재미있고, 자세히 돌아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. 또한, 항상 멋진 미소 와 따뜻한 배려로 멋진 영상을 찍어주셨던 모터바이크의 양현용 편집장님, 김진철 PD 님 감사합니다.  

 

500963a7a2a45ec6a6463c8f92f87946_96e621e5fcc7ffea.png9f0541f1d0d3383581d42e913bb6354e_3ebaf44f21d5a3fb.png

0bb379b4dc76fe32293fff5b42355f3a_64075a05efeda3a7.png0e28a48fb59ef6b63da36b7efe08e38e_9f0b23c0cd8d1538.png3a375c180df5aed47b8bd1029126cdac_bfa21c95bce15602.png

 이용문 라이더 : 잊지 못할 또 하나의 추억을 가슴 깊이 간직한 채 일상으로의 복귀를 신고합니다. 짧지 않았던 미국 투어 여독을 잘 푸시길 바라며,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 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. 함께해 주셨던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.

정동준 라이더(심연지 탠덤) : 누구나 모터사이클을 탈 수는 있지만, 아무나 대륙 횡단을 할 수는 없지요. 특별히 선택받아 함께한 동료 라이더들에게 감사와 축복 인사드리며 건강하고 멋진 라이딩 하시기 바랍니다.

98aab7be538b489f7ab1b0da1ca3dbf6_53304bbe9f04e7da.png

할리데이비슨 라이더이기에 가능했던, 빛나는 도전과 용기를 잊지 않으며
그 다음을 이어갈 멋진 라이더들과의 만남을 기약해봅니다.


출처 :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네이버 포스트 2018 U.S. 루트 66 투어